본문 바로가기

장수돌침대 장수산업, 안마의자 결함 두고 갑질논란으로 ‘시끌’

전준영 기자 | 2018-12-07 18:26:37

하자 있는 제품 공급, "갑의 횡포로 회복할 수 없는 피해 입었다" 청원글 등장

[베타뉴스=전준영 기자] 장수돌침대로 유명한 장수산업의 안마의자 유통업자가 결함이 있는 제품을 공급받고도 반품요청조차 받아들여지지 않는 등 갑을관계로 인한 횡포, 이른바 '갑질'로 인해 회복하지 못할 피해를 입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을 작성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부산에서 안마의자를 도소매하는 자영업자라고 밝힌 청원인 A씨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는 장수산업 장수돌침대의 불공정 거래 갑질"이라는 청원 글을 작성했다.

청원에서 A씨는 장수산업이 2014년 3월부터 공급한 장수모닝스타는 샘플 단계에서부터 결함이 제기됐던 제품이라고 밝히며, 해당 제품의 하자 부품 교체와 프로그램 수정을 약속 받고 판매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계약에 따라 공급 받은 90대의 제품에 대한 하자보수용 부품이 아직 수입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공급이 차일피일 미뤄졌으며, 약속됐던 '제품입고 시 비상 하자보수용 부품 5% 제공'에 대한 부분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하자 교체용 부품을 공급받지 못하자 자연스레 안마의자 구입 고객들의 하자보수 요청도 대응할 수 없어 다른 제품으로 교체 요구가 이어졌고 종국에는 영업 기회마저 잃어버렸다고 주장했다. 결국 A씨는 2014년 6월20일, 남은 제품 70대를 반품 해달라는 요청이 담긴 내용증명을 장수산업에 발송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 글에서 공급 과정을 두고 A씨와 퇴사한 담당자 간 갑론을박

A씨는 내용증명 발송 후 장수산업 담당자가 사업장을 방문해 결함 해소 및 부품 공급을 약속했지만 달라지는 건 없었으며, 나중에는 통화조차 어려울 정도로 갑질이 이어졌다고 폭로했다.

따라서 정상적인 판매가 어렵다고 판단한 A씨는 구매가 이하 또는 무상증정을 통해 안마의자를 처분했으며 이어지는 제품의 불만과 하자에 대해서는 스스로 해결하느라 동분서주 했다고 전했다.

특히 장수산업이 해당 제품의 판매유통 독점판권 계약을 A씨와 체결했음에도 A씨 몰래 안마의자를 전국에 유통시켰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이어 15대 제품의 물품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장수산업이 A씨 앞으로 지급명령을 신청해 압류와 경매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갑의 이익을 보고 나몰라하는 부당 행위에 회복할 수 없는 손해를 입게 되는 상황"이라며, "억울함을 해결 할 수 있는 방법과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시길 간절히 바라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일이 있어선 안되길 바라는 바입니다"라고 호소했다.

청원 글을 접한 누리꾼의 반응은 두 가지로 갈렸다.

"갑질은 사라져야 한다"며 공감과 응원을 전하는 누리꾼이 있는가 하면, "법적으로도 끝난일을 일부러 자극적으로 갑과 을을 표시하며 일방적인 이야기만 허위로 게시하고 글을 올리는 이런 형태는 기업죽이기 밖에 더 됩니까?"라며 A씨를 비판하는 글도 올라왔다.

더욱이 장수산업의 퇴사한 직원으로 추정되는 B씨가 직접 반박 글을 올려 파란이 예상되고 있다.

B씨는 "당시 담당자입니다. 지금은 회사를 그만둔지 몇년 지났구요"라며, "A씨가 약속 안지킨건 왜 써놓지 않으세요? 상품입고전 잔금 다 치르기로 해놓고 물건 팔아서 갚아나가겠다는게 어느나라 법도 입니까?"라고 반박했다.

이어 "저는 지금 그만뒀지만 제가 언제 갑질했다고 이런식으로 갑을관계로 이런곳에 글을 올리시나요"라고 A씨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립각을 세우며, "억울하면 제게 소송을 걸으시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전준영 기자 (june0601@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